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5-29 18:0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정시 비율 높은 건국대, 학생부 10% 반영
상태바
정시 비율 높은 건국대, 학생부 10% 반영
  • 새교육정보
  • 승인 2019.11.1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가 높은 비율의 정시 모집 인원을 선발합니다

건국대학교는 서울 주요 10개 대학 가운데 정시 비율이 가장 높은 편입니다. 다른 대학의 정시 선발 규모가 대부분 20~30%인데 반해 건국대는 매년 35% 이상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2020학년도 입시에서도 수능성적(KU일반학생전형)과 실기고사 등으로 선발하는 정시모집으로 전체 모집인원 3012명(정원내)의 39.5%인 1191명을 선발합니다. 수시모집 미등록인원 이월 등을 감안하면 최종 정시모집 인원은 더 늘어나게 됩니다. 수험생 입장에서는 그만큼 정시에 도전할 기회가 많다는 의미입니다. 건국대는 수험생들 사이에서 주목받으면서 최근 10년간 정시모집 입학생 성적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으며 모집단위별 백분위 수능 성적 편차가 큰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건국대의 정시모집 주력 모집군은 ‘나’군과 ‘가’군입니다. 일반학생전형 정원내 ‘가’군 490명, ‘나’군 584명, ‘다'군 117명입니다. 그동안 ‘가’군에서 모집하던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와 산업디자인학과가 2020학년도부터 ‘나’군으로 모집하면서 나군 모집인원이 더 늘어났습니다.

◇수능 90%-학생부 10% 반영… ‘산디·커디’ 나군 모집

건국대는 가, 나, 다 군 모두 인문계와 자연계 모집단위의 경우 학생부 10%와 수능 90%를 반영합니다. 모집군이 바뀐 학과도 있어 유의해야 합니다. 그동안 ‘가’군에서 모집하던 예술디자인대학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와 산업디자인학과가 ‘나’군으로 모집합니다. 예술디자인대학 모집단위 가운데 현대미술학과와 영상영화학과는 기존대로 가군으로 모집하며 디자인계열 의상디자인, 커뮤니케이션디자인, 산업디자인, 리빙디자인학과 모두 나군으로 모집하게 됐습니다.

◇영상영화학과 모집단위 명칭 변경

영상영화학과의 영상, 연출·제작, 연기의 모집단위 명칭을 수험생의 실기고사 내용에 따라 영상영화학과-기초디자인, 영상영화학과-스토리보드로, 영상영화학과-연기로 각각 변경했습니다.

예술디자인대학 모집단위에서 수시에 모집하던 KU예체능우수자전형(디자인)은 정시모집으로 통합하여 선발합니다.

◇공과대학 학부제 모집단위 확대

공과대학의 대단위 학부제 개편에 따라 정시모집에서 학부단위 모집이 늘어납니다. 공과대학은 기존의 소규모 학과중심 체제를 개편해 공학교육의 융합과 혁신을 위한 대단위 학부제로 변모했습니다. 2019년 전기전자공학부, 화학공학부에 이어 2020년부터 사회환경공학부(기존 사회환경공학부와 기술융합공학과), 기계항공공학부(기계공학부와 항공우주정보시스템공학과), 컴퓨터공학부(소프트웨어학과, 컴퓨터공학과)가 정식 출범합니다. 따라서 2020학년도부터 이상 5개 대단위 학부와 생물공학과, 산업공학과, 신산업융합학과(특성화고졸재직자), K뷰티산업융합학과(특성화고졸재직자) 4개 학과로 신입생을 모집합니다.

◇부동산과학원 신설

2020학년도부터 부동산과학원이 신설되면서 기존 ‘경영대학-부동산학과’로 모집하던 부동산학과를 정시모집에서는 ‘부동산과학원-부동산학과’로 단과대학이 변경됐습니다. 부동산과학원은 대학의 부동산학과 뿐만 아니라 대학원 석박사과정 및 사회교육으로서의 비학위과정까지 아우르면서 명실상부한 부동산학의 메카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습니다.

◇문과대학 모집정원 확대

인문 계열의 정원이 증가된 점 또한 2020학년도에 달라진 부분입니다. 기존에 정원이 30명 미만이었던 철학과, 사학과, 지리학과, 문화콘텐츠학과의 정원을 30명으로 늘렸으며 이에 따라 해당 학과의 정시모집 인원 또한 확대했습니다.

◇디자인 계열 실기고사 40~50% 반영

예체능계 예술디자인대학의 경우 모집단위별 전형요소 반영비율은 지난해와 동일합니다. 산업디자인학과, 의상디자인학과(예체능계), 리빙디자인학과는 실기 40%와 수능 50%를 반영하며 현대미술학과, 영상영화학과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는 실기 50%와 수능 40%를 반영한다. 학생부(교과) 비율은 10%입니다.

◇수능성적 영역별 반영비율 체크해야… 인문I 국어-자연I 수학(가) 높아

올해 인문·자연계의 수능 성적 영역별 반영비율은 작년과 동일합니다. 인문Ⅰ 모집단위는 국어 반영 비율(30%)이 높고 인문Ⅱ 모집 학과는 수학(나) 비율(30%)이 상대적으로 높습니다. 자연Ⅰ(공과대학, 융합과학기술원 일부 등)의 경우 수학(가)의 반영비율(35%)이 높고 자연Ⅱ(융합과학기술원 일부 모집단위, 생명과학대학· 수의대 등)는 과탐을 30% 반영합니다.

영어는 등급별 환산점수를 적용합니다. 인문/수의예과는 1등급 200점이며 2등급 196점 3등급 193점 순으로 낮아집니다. 자연/예체능은 1~2등급을 200점으로 반영하며 3등급 196점 4등급 193점 순으로 낮아집니다. 한국사는 4등급까지는 손해가 없다. 1~4등급을 모두 200점으로 반영하며 5등급 196점 6등급 193점 순으로 반영합니다.

◇학생부 교과 성적 반영비율 계열별 달라

교과 성적의 경우 지난해와 동일하게 인문Ⅰ은 국어30%+수학25%+영어25%+사회20%, 인문Ⅱ는 국어25%+수학30%+영어25%+사회20%, 자연Ⅰ은 국어20%+수학35%+영어20%+과학25%, 자연Ⅱ는 국어20%+수학30%+영어25%+과학25%, 예체능은 국어50%+영어50%로 반영합니다. 반영 과목은 전 과목을 반영합니다.

장교식 입학처장은 “건국대는 프라임(산업연계 교욱활성화 선도 대학)사업과 LINC+사업(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 소프트웨어(SW)중심 대학사업 등 대규모 재정지원 사업을 통해 △산업친화적인 창의·융합인재 육성을 목표로 학사구조 개편 △교육과정 혁신 △교육환경 및 교육인프라 혁신 △진로·취·창업 교육 강화 △인문학 진흥 △지역사회 연계 강화 등 학부교육 전반에 걸쳐서 많은 혁신과 교육 내실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산업계 중심의 교육프로그램을 정착시키고 학생들의 취·창업역량을 강화해 혁신적 기업가 정신을 갖춘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시모집 최초합격자 발표는 2020년 2월4일 이뤄질 예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