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4-09 18:21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교사 20% "고교 블라인드, 가려도 유추 가능…실효성 없다"
상태바
교사 20% "고교 블라인드, 가려도 유추 가능…실효성 없다"
  • 새교육정보
  • 승인 2021.03.1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19년 11월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 하고 있다. 2019.11.28/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교육부가 출신 고교에 따른 차별을 막겠다며 2021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도입한 '고교 블라인드' 정책에 대해 일반고 고3 담임·진학부장 5명 가운데 1명꼴로 실효성이 없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고교 정보를 가려도 평가 과정에서 출신 학교를 유추할 수 있다는 이유에섭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교육정책디자인연구소 등은 17일 공동으로 '대입 고교 블라인드 정책에 대한 교사 인식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7개 시·도 일반고 151곳의 고3 담임과 진학부장 등 431명의 교사를 대상으로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0일까지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조사 결과 고교 블라인드 정책 도입 취지에 공감한다는 교사는 전체의 85.9%(370명)로 조사됐습니다. 공감하지 않는다는 교사는 10.2%(44명)에 그쳤습니다. 교사 10명 가운데 9명꼴로 출신 고교에 따른 후광효과를 차단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인식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다만 고교 블라인드 정책이 실제로 효과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전체의 62.4%(269명)는 효과가 있다고 응답했지만 22.5%(97명)는 효과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15.1%(65명)로 집계됐습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뉴스1

 

 

고교 소재 지역의 규모에 따른 인식의 차이도 나타났습니다. 읍·면 지역 교사는 전체의 63.8%가 고교 블라인드 정책에 대해 효과가 있다고 응답했지만 중·소도시 교사는 61.7%, 대도시 교사는 52.9%가 효과가 있었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교 블라인드 정책이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학교 유형에 따른 선입견이 없어짐'(42.6%)이 첫손에 꼽혔습니다. '학생들이 고교 서열에 구애받지 않고 대학에 지원할 수 있음'(35.7%) '합격 대학 범위가 확대됨'(18.8%) '특색있는 고교 교육과정 운영이 대입 평가에 잘 반영됨'(2.2%) 등 순으로 이어졌습니다.

고교 블라인드 정책이 효과가 없다고 인식하는 이유로는 전체의 51.1%가 '블라인드를 해도 출신 고교 유추가 가능하다'는 점을 꼽았습니다. '합격 가능한 대학 범위가 늘지 않았거나 오히려 줄어듬'(27.7%) '블라인드 처리 기준이 모호함'(16.3%) '교육부의 준비 미흡'(2.2%) 등도 정책이 효과를 내지 못한 이유로 지목됐습니다.

정책 효과를 높이기 위한 개선 대책으로는 '자동 블라인드 시스템 도입'을 꼽은 교사가 전체의 52.7%에 달해 가장 많았습니다. 이는 고교 블라인드 정책 도입 원년인 지난해 학교 현장에서 교사들이 교육행정정보시스템(나이스·NEIS)에 접속해 고교 정보를 유추할 수 있는 내용을 일일이 수정해야 했던 데 따른 불만이 표출된 것으로 분석됩니다.

교육부는 학교 이름을 자동으로 블라인드 처리하는 시스템이 있으나 서술형 기록의 경우 프로그램으로 수정하기 어려워 교사가 직접 정정해야 한다고 안내한 바 있습니다.

이밖에 교사들은 '대입전형 계획·운영 관련 투명한 공개'(20.4%) '더욱 촘촘한 고교 블라인드 기준 마련'(13.2%) '일반고 교육과정 다양화를 위한 정부 지원 강화'(11.8%)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습니다.

이번 조사를 시행한 강 의원과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교육정책디자인연구소는 "교육당국은 특권학교의 후광효과가 대입에 영향을 미치는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고교 서열 해소와 일반고 역량강화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국회도 출신학교차별금지법 등 교육불평등을 해소할 법률 제정에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 뉴스1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