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4-09 18:21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서울 4차 대유행 '조짐'…직장·병원·음식점 등 전방위 확진(종합)
상태바
서울 4차 대유행 '조짐'…직장·병원·음식점 등 전방위 확진(종합)
  • 새교육정보
  • 승인 2021.03.15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2021.3.14/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2명 늘었습니다. 직장, 병원, 음식점, 어린이집 등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4차 대유행이 시작됐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112명 늘어난 3만61명입니다. 2128명이 격리돼 치료받고 있고 2만7526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3명 증가해 407명입니다. 이들 중 1명은 13일 사망 후 14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시 누적 확진자가 3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3월 들어 매일 100명대의 신규 환자가 집계되고 있습니다. 주말 영향으로 검사 수가 적은 13~14일에도 112명씩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전날 신규 확진자 112명의 감염경로는 집단감염 32명, 기타 확진자 접촉 38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 13명, 감염경로 조사 중 29명입니다.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해 총 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병원 관계자 1명이 지난 13일 최초 확진된 후 13일까지 3명, 14일 4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역학조사에서 해당 병원 확진자들은 환자와 직접 대면하는 업무 종사자들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공동탈의실 등 공용공간을 함께 사용하며 전파된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시는 종사자의 동료, 동료 가족, 동료 가족의 지인까지 추가 전파된 것으로 파악하고 조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성동구 소재 직장·종교시설 관련 확진자는 14명으로 늘었습니다. 직장인 1명이 지난 9일 최초 확진 후 13일까지 8명, 14일 5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 시설 사무실 내에서 마스크 착용이 일부 미흡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후 추가 확진자가 다니던 교회의 교인, 교인 가족 등으로 추가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입니다.

 

 

 

 

 

 

 

12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접종센터 & 격리치료병동에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2021.3.1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영등포구 소재 음식점 관련 확진자는 3명 늘어난 45명이고 관악구 소재 뷰티관리샵 관련 확진자는 3명 추가된 17명입니다.

광진구 소재 가족·어린이집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해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어린이집 원아 3명, 종사자 2명이 감염된 데 이어 이들의 가족 6명도 감염됐습니다. 나머지 5명은 n차 감염으로 분류됐습니다.

집단감염의 여파로 인근 초등학교에서도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초등학교 확진자는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의 가족 중 1명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학교 학생과 교직원에 대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아직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구로구 소재 의료기관 관련 확진자는 2명 추가로 확인돼 16명이 됐습니다. 기타 집단감염 환자도 전날 12명 늘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에서는 전날 900명이 신규 접종을 받아 현재까지 9만7457명이 1차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이상반응 신고사례는 총 1133건으로 접종자의 1.2%에 해당합니다. 신고사례 중 99.5%는 구토, 발열, 메스꺼움 등 경증 사례로 중증 이상 반응 신고사례는 없었습니다.

한편 서울시는 현재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3월 28일까지 2주간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일부 상황에서는 5인 이상 모임이 가능해졌습니다. 우선 결혼 전 예비 신랑·신부와 양가 부모를 포함해 상견례를 하는 자리에는 최대 8인까지 모일 수 있습니다.

만 6세 미만 영유아를 동반하는 경우도 8인까지 허용됩니다. 다만 영유아를 제외한 인원은 지금처럼 4인까지만 가능합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