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4-09 18:21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당국 "확진자 0명 목표면 등교개학 어려워…일상·방역 조화 필요"
상태바
당국 "확진자 0명 목표면 등교개학 어려워…일상·방역 조화 필요"
  • 새교육정보
  • 승인 2021.03.0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태호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이형진 기자 = 2일부터 개학이 시작되면서 '코로나19' 확산 우려 수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일상생활과 방역활동 간 조화를 위한 조치라며 방역수칙 준수 관리를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일 오전 기자들과 가진 백브리핑에서 "그 동안 학교내 집단감염 사례는 거의 없었고, 다만 외부서 감염돼 학교로 전파되는 부분은 전혀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긴 하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정상적인 교육과 방역활동이 동시에 이뤄질 필요성이 있다는 설명입니다. 모든 사회·경제활동을 방역관점에서 보면, 등교개학이 위험해 보일 수 있지만 현재 감염확산 억제 노력을 하고 있는 만큼 필수적인 일상생활 가동도 중요하다는 게 당국의 관점입니다.

윤 반장은 "코로나19 확진자를 한 명도 발생시키지 않겠다는 완전 봉쇄전략을 펼친다면 등교개학이 위험할 수 있다"면서도 "현재는 그런게 아닌 방역과 일상의 조화 정책이 시행되고 있고, (동시에) 지속적으로 확산을 억제하고 있어 사회적 편익과 방역적 편익이 균형을 맞춰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반장은 "보건교사의 방역인력 지원에 의해 학교내 방역수칙 준수 관리가 이뤄지고 있고, 전수검사 등 적극적인 방역조치도 되고 있어 등교개학을 통한 감염 전파를 최소화할 수 있는 조치가 시행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학생들의 학업력 저하와 돌봄의 문제 등을 고려할 때 교육부에서 모든 학년이 아닌 필수 학년에 대한 등교개학을 결정하고, 학교내 밀집도를 최소화하는 관리도 취한 것"이라며 "이 같은 조치 속에서 교육당국과 방역당국의 협의 하에 적정 수준에서 등교개학을 시행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교육부에 따르면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특수학교는 이날 일제히 개학을 했습니다. 교육당국은 일찌감치 예정대로 신학기 학사일정을 시작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개학 연기' 때와는 상황이 달라진 상황입니다.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 매일 등교수업을 할 수 있습니다. 특수학교(급)는 거리두기 2.5단계까지 밀집도 기준 적용 여부를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합니다.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돼도 1대1 또는 1대2로 소규모 대면수업을 허용합니다.

고등학교는 대학교 입시와 취업을 준비하는 고등학교 3학년은 매일 등교수업을 하고, 나머지 학년은 등교·원격수업을 병행하는 형태로 학사일정이 구성됐습니다. 거리두기 2.5단계까지 전면적으로 등교수업을 하는 소규모 학교 범위도 '300명 내외'에서 '300명 초과 400명 이하 학교 가운데 평균 학급당 학생 수 25명 이하'로 확대했ㅍ다.

한편 이 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344명 발생해 사흘연속 3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1주간 지역 일평균은 363.6명으로 전날 365명 대비 1.4명 감소했습니다. 6일째 300명대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주 평균 400~500명) 아래 수준입니다.

정부는 1일 0시부터 기존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와 비수도권 1단계를 2주간 연장했습니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그대로 적용됐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