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3-05 17:25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김병우 교육감 "원격수업 따른 학력 격차, 사회성 결손 최소화해야"
상태바
김병우 교육감 "원격수업 따른 학력 격차, 사회성 결손 최소화해야"
  • 새교육정보
  • 승인 2021.02.1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뉴스1

(청주=뉴스1) 이성기 기자 =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세심하고 체계적인 준비로 원격수업에 따른 학력 격차와 사회성 결손, 문화적 소양 격차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교육감은 19일 열린 간부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설 연휴 이후 계속되는 만큼 올해 학사운영과 수업방식도 작년처럼 블렌디드 형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도내 각급 학교는 3월 개학을 앞두고 이날까지 새 학년 준비 기간을 운영했습니다.

김 교육감은 "충북교육청은 단위 학교 지원을 위해 학교장 설명회부터 학년 부장 연수, 단위 학교 협의회 지원까지 단계적으로 꼼꼼히 준비해 왔다"며 "이를 통해 학교별 교육과정이 수립되고 안정적인 분위기에서 새 학년이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그는 "세심하고 체계적인 준비를 통해 원격수업에 따른 학력 격차 우려, 사회성 결손, 문화적 소양의 격차를 최소화하고, 대면·비대면 수업과 교육 활동이 조화롭게 운영되도록 학교 지원에 마지막까지 정성을 기울여 달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고교학점제의 안정적 현장 안착도 주문했습니다.

김 교육감은 "고교학점제는 단위 학교를 넘어 지역 공동체가 협력·상생하는 충북형 미래 교육 모델을 구축하는 것"이라며 "고교학점제는 획일적이고 경쟁적인 방식을 벗어나 학생들의 과목 선택권을 강화하고 아이들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교육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2025년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에 앞서 충북교육청은 선도학교와 연구학교 등을 확대해 발 빠르게 대비하고 있다"며 "고교학점제의 빠른 현장 도입으로 기존 대입 시스템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교육부는 고교학점제 선도학교 재학생들이 현재 대입 시스템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더불어 "올해 충북교육청이 고등학교 사무 권한을 교육지원청으로 위임한 것도 지역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학교별 격차를 극복하고 고교학점제 현장 안착을 돕기 위한 것"이라며 "고교학점제를 잘 안착시켜 단위 학교 개별 역량을 넘어 지역 공동체가 협력·상생하는 충북형 미래 교육 모델을 잘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