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3-05 17:25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학부모 45% "교육분야 코로나 대응 적절"…'학습 유지' 우선과제
상태바
학부모 45% "교육분야 코로나 대응 적절"…'학습 유지' 우선과제
  • 새교육정보
  • 승인 2021.01.29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하교하고 있다. 2021.1.2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초·중·고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45.4%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정부가 교육분야에서 대응을 잘했다고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코로나19 같은 국가 위기상황에서 정부가 우선해야 할 일로는 학부모 절반 가까이가 '학습 유지'를 꼽았습니다.

19일 한국교육개발원은 19~74세 성인 남녀 50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8~9월 실시한 2020년 교육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교육 전반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확인하고 각종 교육 현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매년 시행되는 조사입니다.

전체 응답자의 44.5%는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교육분야에서 적절하게 대응했다고 응답했습니다. '매우 적절'이 6.0%, '적절'이 38.5%로 집계됐습니다. '보통'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42.2%였습니다. '적절하지 않다'(10.9%)거나 '매우 적절하지 않다'(2.4%)는 응답자는 전체의 13.3%로 집계됐습니다.

초·중·고등학교 학부모의 경우 정부의 대응에 대한 평가가 더 후했습니다. '매우 적절'이 6.3%, '적절'이 39.1%로 나타나는 등 45.4%가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다만 적절하지 않다(11.3%)거나 매우 적절하지 않다(2.6%)는 응답도 13.9%로 나타나 전체 응답(13.3%)과 비교해 다소 높았습니다. 보통이라고 응답한 학부모는 40.8%로 조사됐습니다.

대응이 적절했다는 응답 비율은 초등학생 학부모가 43.2%, 중학생 학부모가 46.2%, 고등학생 학부모가 46.9% 등으로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높게 나타났습니다.

국가 위기상황에서 정부가 교육분야에서 우선해야 하는 일을 묻는 조사에서는 초·중·고등학교 학부모 47.8%가 '학습 유지'라고 응답했습니다. '취약계층 학생에 대한 지원'은 28.9%, '긴급돌봄 등 보육·돌봄'은 15.1%, '방역 등 학교 지원'은 7.9% 등 순으로 이어졌습니다.

국가 위기상황에서 학습을 유지하기 위해 우선 해결해야 하는 과제로는 초·중·고등학교 학부모의 28.8%가 '학교단위 위기관리 매뉴얼 구축'을 꼽았습니다. 이어 '탄력적인 학교운영 체제 구축'(26.2%) '원격수업체제 구축'(25.5%) '교원 위기대응 능력 향상'(19.4%) 등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교육개발원 제공.© 뉴스1

 

 

교사의 능력과 자질을 신뢰하느냐는 질문에는 전체의 22.2%만 '매우 신뢰한다'(1.2%)거나 '신뢰한다'(21.0%)고 응답했습니다. '보통'이라는 응답이 53.7%로 가장 많았고 24.1%는 '전혀 신뢰하지 못한다'(4.3%)거나 '신뢰하지 못한다'(19.8%)고 응답했습니다.

초등학교가 29.5%로 교사를 신뢰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고 중학교 21.1%, 고등학교 18.4% 등 순이었습니다.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교사에 대한 신뢰도가 낮게 나타났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10대 교육정책 가운데 가장 중점을 두고 추진해야할 정책으로는 전체의 20.3%가 '대입 공정성 강화'를 꼽았습니다.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15.7%)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15.1%) '고교 서열화 해소'(10.0%) '고졸 취업 활성화'(8.1%) '민주시민교육 활성화'(7.9%) '사학 혁신'(6.1%) '대학·전문대학 혁신 지원'(5.0%) '학교공간 혁신'(3.9%) '고교학점제 추진'(1.8%) 등 순으로 이어졌습니다.

초·중·고등학교 학부모의 경우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가 중점 추진돼야 한다는 응답이 24.3%로 가장 많았고 대입 공정성 강화(21.8%), 고교 서열화 해소(13.6%) 등 순으로 이어져 전체 응답과 비교해 우선순위에서 차이를 보였습니다.

사교육에 대한 부담은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2~3년 전과 비교해 사교육 실태가 어떻게 변화했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더니 전체의 42.8%가 '다소 심화했다'(32.1%)거나 '매우 심화했다'(10.7%)고 응답했습니다. 2019년 같은 조사(42.5%)와 비교해 0.3%P 상승했습니다.

유·초·중·고등학교 학부모를 대상으로 사교육을 위해 지출하는 비용이 가계에 얼마나 부담이 되는지 물었더니 전체의 94.3%가 '매우 부담된다'(51.3%)거나 '다소 부담된다'(43.0%)고 응답했습니다. '별로 부담되지 않는다'는 응답은 3.8%, '전혀 부담되지 않는다'는 응답은 0.1%에 그쳤습니다.

유·초·중·고등학교 자녀를 둔 학부모 가운데 사교육을 하지 않는 경우는 1.9%에 불과했습니다. 2018년 2.3%에서 2019년 2.1%로 줄어든 데 이어 다시 0.2%P 감소했습니다.

사교육에 드는 비용 대비 교육 효과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21.7%가 '고부담-중효과'라고 응답했습니다. 이어 '고부담-고효과'(19.1%) '중부담-중효과'(13.1%) '고부담-저효과'(12.3%) '부담없음-효과없음'(5.0%) '중부담-저효과'(4.6%) 등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비용에 대해서는 고부담(57.2%), 중부담(22.3%), 저부담(11.5%), 부담없음(9.1%) 등 순으로 나타난 반면 효과는 중효과(40.4%), 저효과(23.5%), 고효과(23.2%), 효과없음(12.9%) 등 순으로 이어져 전반적으로 비용 대비 효과가 낮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교육을 시키는 이유로는 '남들이 하니까 심리적으로 불안해서'라는 응답이 전체의 26.4%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남들보다 앞서 나가게 하기 위해서'(25.4%) '학교에서 가르치는 것보다 더 높은 수준의 공부를 하도록 하기 위해서'(17.2%) 등 순으로 이어졌습니다.

 

 

 

 

한국교육개발원 제공.© 뉴스1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