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1-16 10:55 (토) 기사제보 구독신청
올해 수능 '역대 최고' 결시율…재수생 비율도 가장 높아
상태바
올해 수능 '역대 최고' 결시율…재수생 비율도 가장 높아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12.22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실시된 지난 3일 시험장이 마련된 부산 동구 경남여고에서 감독관들이 수험생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지난 3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수능 도입 이래 가장 높은 결시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재수생 비율은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22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올해 수능 결시율은 14.7%로 1994학년도 수능 도입 이래 최고치입니다. 올해를 제외하고 결시율이 가장 높았던 지난해(11.7%)와 비교해도 3%p 증가했습니다.

결시율은 수능 접수자에서 응시자 인원을 뺀 수치입니다. 올해는 49만3433명이 수능 접수를 했지만 실제 수능을 치른 인원은 42만103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영역별로 보면 수학 나형과 사회탐구가 결시율이 각각 15.4%, 16.7%로 인문계 결시율이 높아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자연계는 수학 가형 10.5%, 과학탐구 11.1%로 인문계에 비해 상대적으로 결시율이 낮았습니다.

입시업계에서는 올해 결시율이 최고치로 나오면서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인원이 예년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옵니다.

올해 수능은 재수생 비율도 29.9%로 2005학년도 현 수능 체제 도입 이래 최고치를 보였습니다. 전체 응시인원 42만1034명 가운데 12만5918명이 졸업생 응시자였습니다.

입시업계에서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재수생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해왔습니다. 수능에서 상대적으로 성적이 좋은 졸업생 비율이 늘면서 올해 정시모집에서는 재수생 강세가 두드러질 전망입니다.

아울러 학령인구 감소 여파로 수능 응시인원 자체도 역대 최저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2020학년도 수능에서 응시인원(48만4737명)이 처음 40만명대로 떨어진 이후 올해는 42만1034명이 수능을 치렀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