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2-01 18:15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서강대·연세대·고려대·한양대 '확진'…대학가도 코로나 '비상'(종합2보)
상태바
서강대·연세대·고려대·한양대 '확진'…대학가도 코로나 '비상'(종합2보)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11.19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부인 출입금지를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일주일 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대학생이 71명 추가로 나왔습니다. 교육부가 지난 9월 대학 관련 코로나19 현황을 집계한 이후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대학가에서도 확진자가 이어지면서 일부 학교는 대면수업을 중단하고 전면 비대면으로 전환했습니다. 젊은층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해 대학들도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19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신규 대학생 확진자는 총 7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한 주 전 17명과 비교해 4.2배 증가한 수치다. 현재까지 교육부가 파악한 누적 대학생 확진자는 299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71명은 지난 9월부터 교육부가 주별 대학 관련 코로나19 현황을 집계한 이후 가장 많은 수입니다. 이전에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왔던 주는 9월16일부터 9월22일까지로 36명입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에서만 38명이 쏟아지면서 전체 확진자의 53.2%를 차지했습니다. 경기 확진자 15명을 포함하면 수도권에만 확진자가 73.6% 집중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서울 주요 대학에서도 확진자가 연일 이어졌습니다. 서강대에서는 이날 확진판정을 받은 학생이 지난 17일 대면수업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강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는 해당 학생과 접촉한 인원을 교수와 조교 등 43명으로 보고 있습니다. 서강대는 교내 확진자 발생에 따라 이날 오후 3시 수업부터 다음 달 7일까지 모든 수업을 비대면으로 전환했습니다.

앞서 인근 연세대에서는 공과대학 소모임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현재까지 총 10명이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지난 12일 오후 서대문구 신촌의 한 음식점에서 함께 모임을 했던 8명이 확진판정을 받았고 이들과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학생 2명도 확진됐습니다.

고려대에서는 교내 동아리 활동에서 집단감염이 일어났습니다. 지난 10일 오후 아이스링크장을 이용했던 아이스하키 동아리 인원 6명이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이후 4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관련 확진자는 총 10명으로 늘었습니다.

한양대에서는 지난 15일 기숙사에 거주하는 학생이 확진판정을 받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한양대는 이날 밀접접촉자 7명이 모두 음성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확진 학생이 거주했던 층에 있는 다른 기숙사생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진행한 결과 50명 전원 음성을 받았습니다. 수업 관련 검사 대상자 25명도 전원 음성을 받아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최근 확진자 급증세와 관련해 젊은층 사이에서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특히 젊은층은 무증상자도 많아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한편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전면 비대면 수업을 운영하는 대학은 전문대학을 포함해 전체 332개교 중 10개교(3.0%)로 파악됐다. 한 주 사이 2개교 증가했습니다.

대면·비대면 혼합수업을 하는 곳이 147개교(44.3%)로 가장 많았습니다. 실험·실습·실기과목이나 소규모 강의만 제한적으로 대면수업을 하는 곳은 100개교(30.1%)였습니다.

거리두기 단계에 연동해 수업방식을 결정하는 곳은 67개교(20.2%)였으며 전면 대면수업을 하는 곳도 8개교(2.4%)로 파악됐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