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2-04 18:09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수도권 1.5단계 격상…등교 현행대로·학원은 수강인원 제한
상태바
수도권 1.5단계 격상…등교 현행대로·학원은 수강인원 제한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11.17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5단계로 격상되면서 수도권 소재 학교와 학원 등을 대상으로 강화된 방역조치가 적용됩니다.

강원 지역도 지자체 자체 결정에 따라 1.5단계로 격상되는 시군구 소재 학교는 학교 밀집도 기준이 전교생의 3분의 2 이내로 제한됩니다.

교육부는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를 1.5단계로 격상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학교 밀집도 조정 등 학사운영 조치사항을 안내했습니다.

거리두기 단계가 1.5단계로 상향되는 시점에 맞춰 수도권 소재 학교를 대상으로는 교내 밀집도 3분의 2 이내 준수가 적용됩니다.

1단계에서는 밀집도 기준을 3분의 2 이내를 원칙으로 하되 지역과 학교 여건에 따라 전면 등교도 가능합니다. 1.5단계에서는 소규모학교 등 일부 학교를 제외하고는 전면 등교가 불가능해집니다.

다만 수도권에 1.5단계가 적용되더라도 일선 학교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입니다. 추석 특별방역 기간 이후 전국적으로 등교 확대 흐름이 있었지만 수도권에는 밀집도 3분의 2 이내 준수가 계속 적용됐습니다.

교육부는 "수도권 지역은 기존 1.5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시행하고 이어 학사운영 관련 변동 사항은 없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초등학교 1학년 매일 등교 방침도 거리두기 1.5단계에서 지금처럼 유지될 가능성이 큽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새로운 학교에 입문하는 초등학교 1학년은 적응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등교일수를 늘렸습니다.

60명 이하 유치원, 300명 이내 소규모학교와 농산어촌학교, 특수학교(급)도 2.5단계까지는 기존처럼 밀집도 기준에서 예외로 적용돼 1.5단계 격상 영향에서 다소 자유롭습니다.

강원 지역은 도(道) 자체 결정으로 1.5단계로 격상되는 시군구 지역 소재 학교는 학교 밀집도 3분의 2 범위 내에서 등교수업을 시행해야 합니다.

교육부는 중대본 결정에 따라 19일부터 2주간 서울과 강원 등 1.5단계 지역을 대상으로 교내 밀집도 기준 강화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기존 1단계에서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관리, 환기·소독 등 기본 방역수칙 의무화가 적용된 학원과 독서실 등을 대상으로도 1.5단계 추가 방역조치가 시행됩니다.

학원과 교습소는 시설면적 4㎡당 1명으로 인원을 제한하거나 한 칸 띄우기를 시행해야 합니다. 독서실·스터디카페는 칸막이가 없으면 다른 일행 간 좌석 띄우기를 하고 단체룸은 절반으로 인원을 제한해야 합니다.

교육부는 수도권과 강원 일부 지역 이외에도 1.5단계로 격상되는 지역은 거리두기 단계별 학사운영 기준에 따라 학교 밀집도 등 등교 원칙에 맞도록 학사운영을 시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