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2-01 18:15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전북대, 원격교육 초석 마련 나서…권역별지원센터사업 선정
상태바
전북대, 원격교육 초석 마련 나서…권역별지원센터사업 선정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11.1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 정문 전경© 뉴스1(DB)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비대면 원격교육 초석 마련에 나섭니다.

전북대는 최근 교육부 산하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이 주관하는 ‘권역별 대학원격교육지원센터 사업’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전북대는 전주비전대와 함께 전북지역 대학원격교육지원센터 설치에 나섭니다. 원광대와 전주대, 우석대, 예수대, 한일장신대, 군장대, 원광보건대 등 7개 대학이 협력대학으로 참여합니다.

전북권역 대학원격교육지원센터는 교육부로부터 1차 년도에 11억4000만 원을 지원받아 권역 내 공동활용 학습관리시스템(LMS)과 스튜디오 등을 구축하고 콘텐츠 제작에 나섭니다.

이후 2025년까지 연차별 운영을 통해 전북권역 대학들이 함께 온라인 교육에 활용할 수 있는 허브를 만들고, 나아가 타 권역센터와도 연계해 공동·특성화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방침입니다.

또 Δ공동 활용 강의 녹화 스튜디오 구축 Δ원격강의 콘텐츠 개발 Δ대학 원격수업 혁신지원 Δ원격교육 성과 관리·컨설팅·연수·우수사례 공유·협의체 운영 등의 역할도 수행하게 됩니다.

사업 총괄책임을 맡은 박준호 교수(전북대 혁신교육개발원장)는 “이번 사업 선정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전북지역 대학의 온라인 및 원격수업 혁신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인재 양성 및 지역 혁신 플랫폼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