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2-01 18:15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서울대 공대 전병곤 교수 연구, 한국 최초 ACM SIGOPS 명예의 전당 올라
상태바
서울대 공대 전병곤 교수 연구, 한국 최초 ACM SIGOPS 명예의 전당 올라
  • 권진경 기자
  • 승인 2020.11.09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권위 지닌 미국 컴퓨터 학회, 매년 가장 영향력 컸던 논문 선발
2010년 발표한 스마트폰 상의 개인정보 보호 기술 연구로 수여 쾌거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전병곤 교수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전병곤 교수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컴퓨터공학부 전병곤 교수의 연구가 한국 최초로 올해 미국 컴퓨터 학회(ACM) SIGOPS 명예의 전당(Hall of Fame)에 오르게 됐습니다.

컴퓨터 시스템 분야의 최고 권위를 가진 연구자 모임인 ACM SIGOPS는 10~11년 전에 발표된 시스템 연구 논문 중에 가장 영향력이 컸던 논문 1~2편을 선정하여 매년 명예의 전당상을 수여합니다. 기존에 수상한 논문으로는 유닉스(UNIX) 운영 체제, 분산 데이터 처리를 다루는 맵리듀스(MapReduce) 등이 있습니다.

명예의 전당에 오르게 된 전 교수의 연구는 2010년 OSDI(Operating Systems Design and Implementation) 학회에서 발표된 테인트드로이드 연구입니다. 당시 연구팀은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에서 개인정보의 흐름을 실시간 추적하여 개인 정보를 보호하는 기술을 제안하였습니다.

또한 테인트드로이드 시스템을 사용하여 세계 최초로 많은 모바일 앱에서 개인 정보를 오용한다는 것을 밝혀냈습니다. 구글 스칼라에 의하면 해당 논문은 3800회 이상 인용되었고 많은 후속 연구를 이끌었습니다.

전병곤 교수는 최근 새로운 인공지능 플랫폼을 연구 개발하고 있습니다. 특히 GPT-3와 같은 초거대 인공지능 모델을 빠르게 분산 학습하고 추론하는 기술들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올해 12월에는 인공지능 분야 세계 최고 학회 뉴립스(Neural Information Processing Systems·신경정보처리시스템학회)의 스포트라이트(Spotlight) 세션에서 인공지능 학습과 추론 수행 시 기존 시스템 대비 최대 22배 빠른 님블(Nimble) 시스템을 선보입니다.

전병곤 교수는 이번 수상에 대해 “시스템 연구자로서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상을 받게 되어 매우 기쁘다. 앞으로 활발히 인공지능 플랫폼 연구를 수행하여 관련 연구, 산업 분야에 기여하겠다”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수상식은 OSDI 2020 학회에서 온라인으로 한국시간 6일 새벽 3시경 진행됐습니다.

웹사이트: https://eng.snu.ac.kr/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