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2-01 18:15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청년기본소득, 저소득 가구, 임시-일용직, 고졸 이하 학력 집단에서 지지 비율 높아”
상태바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청년기본소득, 저소득 가구, 임시-일용직, 고졸 이하 학력 집단에서 지지 비율 높아”
  • 권진경 기자
  • 승인 2020.11.0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능원, ‘‘청년기본소득’, 누가 지지하는가?’ 발표

한국직업능력개발원(원장 나영선)은 11월 9일(월) ‘KRIVET Issue Brief’ 제197호 ‘‘청년기본소득’, 누가 지지하는가?’를 발표했습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발표에 따르면 19-64세 성인 인구 중 약 32.5%가 청년기본소득 도입에 찬성, 반대 의견은 51.7%, 모르겠다는 응답이 15.7%로 나타났습니다.

남성(34.0%)이 여성(31.0%)에 비해 찬성 비율이 높으며, 청년층(19-34세)이 가장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반면(40.0%), 핵심 연령(35-50세) 집단은 지지 비율(25.5%)이 가장 낮았습니다.

저소득 가구(가구소득 월 300만원 이하)의 34.5%, 일용직 42.2%, 임시직 39%, 고졸 이하 저학력 집단(35.8%) 등 노동시장 취약 집단이 상대적으로 청년기본소득을 더 지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향후 복지정책 및 사회보장 개편 논의 과정에서 이들에 대한 소득 보장 방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함을 의미합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개요

1997년 직업교육과 직업훈련의 연계와 통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설립된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국민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교육과 고용 분야에 대한 정책연구와 프로그램 개발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첨부자료: KRIVET Issue Brief 197호.pdf

웹사이트: http://www.krivet.re.kr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