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0-26 15:54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컴퓨터 화면 녹화 프로그램 반디캠 개발사, 선생님들을 위한 온라인 지원 강화
상태바
컴퓨터 화면 녹화 프로그램 반디캠 개발사, 선생님들을 위한 온라인 지원 강화
  • 권진경 기자
  • 승인 2020.10.14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영상 강의 제작을 위한 녹화 프로그램의 기능 개선 및 도움말 보강
컴퓨터 화면 녹화 프로그램 반디캠, 선생님들을 위한 온라인 지원 강화
컴퓨터 화면 녹화 프로그램 반디캠, 선생님들을 위한 온라인 지원 강화

컴퓨터 화면 녹화 프로그램 반디캠 개발사인 반디캠컴퍼니가 선생님들을 위한 온라인 지원을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함에 따라 초, 중, 고, 대학들이 비대면 원격수업을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비대면 동영상 강의를 위한 자료 제작에 유용하게 쓰이고 있는 동영상 녹화 프로그램을 개발한 반디캠컴퍼니라는 중소기업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반디캠컴퍼니(대표 오철욱)는 곰플레이어라는 인기 동영상 재생 프로그램을 만들었던 핵심 멤버들이 창업한 벤처기업으로 국내 타 소프트웨어 기업이 한국 시장에 집중할 때 처음부터 글로벌 시장을 염두에 두고 프로그램을 개발을 시작했고, 현재 매출의 절반 이상을 해외 시장을 통해 벌어들이고 있는 견실한 글로벌 소프트웨어 개발사입니다.

최근 확대되고 있는 온라인 동영상 강의를 위한 영상을 제작하는 방법으로, 파워포인트 화면에 선생님의 얼굴과 목소리를 함께 삽입해서 영상으로 녹화를 하는 방식이 많이 이용되고 있는데, 여기에 사용되고 있는 가장 대표적인 프로그램이 반디캠이라는 컴퓨터 화면 캡처 프로그램입니다.

기존에 강의 동영상을 제작해 본 경험이 없는 선생님들은 이런 갑작스러운 환경의 변화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는데, 반디캠컴퍼니는 이러한 선생님들의 고충을 인지하고 ‘파워포인트와 웹캠을 함께 녹화하는 방법’, ‘녹화 중에 그리기 기능의 활용 방법’,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을 위한 코덱 설정 방법’ 등 온라인 강의 제작에 꼭 필요한 내용을 담은 도움말 페이지들을 제작, 선생님들이 동영상을 쉽게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제작한 강의 동영상은 e학습터, 위두랑, EBS 온라인 클래스, 유튜브, 구글 드라이브 등에 올려서 학생들에게 공유할 수 있습니다.

반디캠 개발사 반디캠컴퍼니의 오철욱 대표는 “이번 코로나19를 계기로 줌(ZOOM)이나 Webex, 스카이프 등을 통한 원격 화상회의, 원격 교육이 일상화되면서 동영상 녹화나 동영상 편집 등의 영상 제작과 관련한 소프트웨어나 서비스들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반디캠컴퍼니는 무엇보다 이러한 환경의 변화 속에서 컴퓨터나 영상 제작 등의 기술에 익숙하지 않은 교육 현장의 선생님들도 쉽게 접근해 손쉽게 비대면 강의 동영상을 제작할 수 있게 반디캠의 사용성과 기능을 꾸준히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반디캠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내려받아 사용해 볼 수 있습니다.


반디캠컴퍼니 개요

반디캠컴퍼니는 동영상 녹화 및 편집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세계 최고의 멀티미디어 전문 기업입니다. 반디캠컴퍼니는 인기 동영상 재생 프로그램인 곰플레이어를 만들었던 초기 개발팀 핵심 멤버들로 구성된 글로벌 IT 기업으로, ‘컴퓨터를 잘 모르는 일반 사용자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믿음직한 소프트웨어를 만든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PC 화면 동영상 녹화 프로그램인 ‘반디캠’과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인 ‘반디컷’을 개발해 세상에 선보였고 현재는 전 세계 160여개국에서 인정받는 소프트웨어 개발사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또 반디캠컴퍼니는 개인용 PC 소프트웨어 개발과 더불어 동영상 녹화 및 재생과 관련된 기업용 솔루션을 자체 개발해 NC소프트, 넥슨, 네이버·NHN엔터테인먼트와 Tencent, Ubisoft 같은 국내외의 대형 게임, 멀티미디어 개발사들에 공급하고 있습니다.

반디캠 공식 홈페이지: https://www.bandicam.co.kr/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