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0-26 15:54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독감백신' 무료접종 내일 재개…만13~18세 중고생부터
상태바
'독감백신' 무료접종 내일 재개…만13~18세 중고생부터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10.1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음상준 기자,이형진 기자 = 정부가 13일부터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을 재개합니다. 앞서 상온노출 의심 신고로 접종을 중단했던 만13~18세 중·고교생과 만62세 이상 어르신이 그 대상으로 이 날부터 순차 접종을 시작합니다.

만12세 이하 어린이와 임신부 등 다른 무료 접종 대상은 이번 상온노출 의심 백신 물량과 다른 유통 과정의 제품을 사용하는 만큼, 지난 달 25일부터 무료 접종을 재개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2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13일부터 만13~18세 이하 중·고교생과 19일 만70세 이상, 26일 만62~69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독감백신 무료접종을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본부장은 이어 "독감 예방을 위해 백신을 접종하고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안전한 예방접종 시행을 위해 접종 대상자는 사업 시작일을 준수해 사전 예약후 내원할 것을 부탁한다"며 "병‧의원도 특정일에 접종이 집중되지 않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들 외 나머지 연령대는 독감백신을 유료로 접종받아야 합니다.

한편 정부는 지난 9월 27일부터 10월 3일까지(40주차)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를 분석한 결과 1000명당 1.4명이 의사환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전년 동기 3.9명보다 2.5명 낮은 수준이고, 유행주의보 발령 기준인 5.8명보다도 크게 낮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 되면서 수치가 줄어든 것으로 당국은 추정했습니다. 의사환자는 28도 이상의 갑작스런 열과 기침 또는 인후통이 있는 사람을 의미합니다.

아울러 표본감시 의료기관(의원급 52개소)에서 의뢰된 검체 중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국내 검사전문 의료기관 5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병원체감시 결과, 40주차 바이러스 검출율은 1.9%로 나타났습니다.

정은경 본부장은 "연례적인 인플루엔자 유행시기가 다가오면서 의료기관과 국민들에게 인플루엔자 통합감시결과를 지속 공유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