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0-28 18:18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우리 아이 뒤처질까" 수도권·비수도권 등교 '격차' 우려
상태바
"우리 아이 뒤처질까" 수도권·비수도권 등교 '격차' 우려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9.18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노원구 서울태랑초등학교에서 교사가 수업 준비를 하고 있다./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 학교에서 등교·원격수업이 병행되고 있는 가운데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등교수업 기준이 차이가 나는 상황이 길어지면서 지역에 따른 격차가 커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18일 교육계에 따르면 수도권의 경우 순차적인 등교수업이 시작된 지난 5월20일 이후 유·초·중학교 등교 인원이 내내 3분의 1 이내로 묶였습니다. 고등학교만 3분의 2 이내에서 등교했습니다.

여기에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지난달 26일부터는 전면적인 원격수업으로 전환돼 수험생인 고3만 제외하고 이날까지 등교수업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한달여 만인 오는 21일부터 등교수업이 재개되지만 여전히 고등학교만 3분의 2 이내에서 등교하고 나머지 학교는 3분의 1 기준이 적용될 예정입니다.

확진자가 상대적으로 적었던 비수도권은 상황이 나은 편입니다. 등교수업 시작 이후 학교급에 관계없이 3분의 2 이내에서 등교수업이 이뤄졌습니다.

수도권발 감염병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일시적으로 유·초·중학교의 등교 인원이 3분의 1 이내로 제한됐지만 21일부터는 다시 등교수업을 확대하겠다는 곳이 상당수입니다.

제주·강원·경북도교육청은 오는 21일부터 모든 학교의 등교 인원을 전체의 3분의 2 수준으로 완화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중3은 매일 등교하고 중1·2학년은 격주 등교할 수 있게 됐다. 초등학생도 전 학년이 1주일에 3회 이상 학교에 갈 길이 열렸습니다.

대구시교육청의 경우 이미 지난 14일부터 모든 학교의 밀집도 기준을 3분의 2 수준으로 완화해 등교수업을 확대 운영하고 있습니다.

 

 

1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지난 16일 한 어머니가 자녀를 오후 돌봄교실에 바래다주고 있다./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발생해 한때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방역 조치가 시행되면서 전면적인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던 광주 지역도 지난 14일부터 등교수업을 재개했습니다.

오는 29일까지는 유·초·중학교는 3분의 1 이내,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에서 등교수업을 운영하고 추석 연휴가 끝난 이후에는 감염병 상황을 살펴 등교 인원을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만약 정부가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할 경우 다시 전면등교가 추진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옵니다. 방역당국은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를 오는 주말쯤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비수도권 시도교육청들은 2학기 개학에 앞서 모든 학생이 매일 학교에 가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지난달 15일 광복절 집회 전후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무산됐습니다.

한 비수도권 시도교육청 관계자는 "전면등교를 추진했던 8월 초와 비교해 확진자가 늘어났다가 지금은 다시 안정된 상황"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내려가면 전면등교를 추진하는 시도교육청들이 나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교육계에서는 추석 연휴 전 등교수업을 재개하면 학교가 감염병 전파의 통로가 돼 확산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는데도 수도권 등교수업을 재개한 배경에는 지역별 상황이 다른 것을 두고 형평성 논란이 인 데 대한 부담이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신현욱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정책본부장은 "비수도권 학교는 대면수업을 더 많이 해 학생들이 사회성을 기르거나 학습하기 수월했고 학부모 부담도 덜했다"며 "수도권 학생이 상대적으로 불리하다는 여론이 생겨나 형평성 차원에서라도 교문을 열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