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9-23 18:06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수능원서 접수 첫날…"제대로 치러지길" 수험생 눈엔 비장감
상태바
수능원서 접수 첫날…"제대로 치러지길" 수험생 눈엔 비장감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9.03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교육청에서 수능 응시원서를 접수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최영규 기자

 

(대전ㆍ충남=뉴스1) 최영규 기자 = 수능 원서 접수가 시작된 3일 대전시교육청. 응시원서를 내기 위해 이곳을 찾은 수험생들의 얼굴에는 비장감이 서렸습니다.

인생 최대 시험에 대한 기본적인 긴장감 외에도 코로나19 재확산 속에 과연 시험을 치를 수 있을지에 대한 불안감도 가득한 모습입니다.

대전시교육청을 찾은 수험생들은 출입문 통과부터 쉽지 않았습니다. 열화상카메라를 지나 체온계로 열을 잰 뒤 방문록에 이름과 연락처, 체온을 적고 나서야 접수처로 향할 수 있었습니다.

투명칸막이 너머 접수 직원은 마스크에 얼굴 보호막까지 쓴 채 서류들을 검토했습니다.

검정고시 합격자인 김모 군은 "코로나에 걸리면 수능을 볼 수도 없는 만큼 건강관리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집에서 수능 마무리 공부를 하고 있었는데 대면접수라서 어쩔 수 없이 나왔다"고 말했습니다.

직장 생활을 하다 3년 만에 다시 도전하는 이모씨는 "어렵게 다시 시작해 여기까지 왔는데 가장 걱정되는 것은 수능 연기다. 그런 사태 만큼은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소원했습니다.

 

 

 

수험생이 수능 응시 원서에 사진을 붙이고 있다. © 뉴스1 최영규 기자

 

 

이날부터 시작된 응시원서 접수는 18일까지 계속됩니다. 대전 소재 고등학교 재학생과 졸업생은 재학 중인(출신) 학교에, 대전에 주소를 둔 검정고시합격자· 타 시도 고등학교 졸업자· 기타 학력 인정자· 시험편의제공대상자(시각장애, 청각장애, 뇌병변 등 운동장애 등)는 대전교육청에 접수하면 됩니다.

대리 응시를 막기 위해 본인 접수를 원칙으로 합니다. 다만 장애인·수형자·군복무자·입원 중인 환자·접수일 현재 해외 거주자·코로나19 자가격리자와 확진자에 한해 소정의 증빙서류를 첨부해 대리 접수할 수 있습니다.

접수 이후 수능 일정을 보면 12월 2일 오전 10시 응시원서 접수처에서 수험표를 교부하며 2일 오후 2시 수험표에 표기된 시험장 학교별로 수험생 예비소집을 실시합니다.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은 12월 3일 치러지며 성적통지표는 23일 나눠줄 예정입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