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9-25 18:05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의사국가고시 1주일 연기 '매우 예외'…정부 "추가 연기 없다"(종합)
상태바
의사국가고시 1주일 연기 '매우 예외'…정부 "추가 연기 없다"(종합)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8.31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1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전공의단체 진료 거부 관련 브리핑를 하고 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는 의료계 건의를 수용해 의사국가시험을 일주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다수의 학생들의 미래가 불필요하게 훼손되고, 향후 병원의 진료역량과 국민들의 의료 이용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문제를 고려했다"고 밝혔다. 2020.08.3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 = 정부가 의사국가고시 실기시험을 일주일씩 순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의대정원 확대 정책 추진을 반대하는 의대생들의 집단 응시거부로 인해 다수의 유급이 예상되면서 의료인력 차질 등 문제를 우려한 범의료계 원로와 단체의 요청을 수용한 것입니다.

단, 정부는 이번 연기 결정을 '매우 예외적'인 상황으로 규정하면서 일주일 후 시험 거부에는 추가 연기나 대책을 마련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31일 오후 진공의단체 진료거부 관련 브리핑에서 "정부는 의료계 건의를 수용해 의사국가시험을 일주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다수의 학생들의 미래가 불필요하게 훼손되고, 향후 병원의 진료역량과 국민들의 의료 이용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문제를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의료계에서는 의과대학 학장, 교수 등이 9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실기시험의 연기를 요청해왔습니다. 의대생들이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정책 추진 폐지를 요구하면 집단으로 시험 거부 의사를 밝혔기 때문입니다.

의사국가고시에 포함된 실기시험에 응시하지 않으면 의대를 졸업해도 의사 면허를 받을 수 없습니다. 다음해에 다시 응시해 의사면허를 취득할 수 있지만, 각 병원에서는 한 해에 받는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 인력에 공백이 발생합니다.

의대·의전원협회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산 등을 이유로 공식적인 시험 일정의 연기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의대의전원협회는 실기시험을 평가하는 교수가 병원에서 대부분 진료를 담당하고 있는 임상의인 만큼 시험장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경우 의료 체계 붕괴를 가속화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부는 우선 이러한 건의를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당초 시험 거부 의사를 밝힌 의대생에게 개별로 연락하고, 개인 응시 의사를 재확인해 시험을 치른다는 계획이었으나, 시험일 하루를 앞두고 연락이 닿지 않는 학생이 적지 않아 급선회했습니다.

김강립 차관은 "(앞으로) 시험은 예정대로 진행돼야 한다"면서 "이번 결정은 매우 예외적인 결정으로 코로나19 과정에서도 다른 여러 국가시험이 예정대로 진행된 바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번 시험 연기로 추가 준비 등 적지않은 어려움과 제한이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 "현재로써는 (일주일 후에도 시험 거부 의사를 지속할 시) 추가적인 연기나 방안들을 고려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결정으로 실기시험은 시험일로부터 일주일씩 순연됩니다. 9월 1일 응시 예정인 학생은 9월 8일 시험을 치르고 9월 2일과 3일 등 이후 7일까지 각 날짜에 시험을 신청한 응시생들은 각자 응시일로부터 일주일 후에 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김강립 차관은 "시험에 응시하기로 한 학생들께 진심 어린 양해를 부탁한다"며 "의대생들의 합리적인 선택을 기대하며, 의과대학의 여러 학장님들과 원로들께서도 이들이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