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9-18 18:20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롯데리아 직원 모임서 총 10명 코로나 확진 '파문'(종합)
상태바
롯데리아 직원 모임서 총 10명 코로나 확진 '파문'(종합)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8.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서울 광진구 롯데리아 군자역점이 확진자 방문으로 인해 일시휴점한 모습. 2020.8.12/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 광진구에서 롯데리아 직원들 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습니다. 서울 시내 롯데리아 점장 등 약 20명이 광진구 일대에서 회의와 회식을 한 가운데 그중 10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12일 서울시와 광진구, 롯데GRS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 현재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롯데리아 관계자 1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 지역 7개 매장 점장 7명과 매장을 관리하는 롯데리아 중부지점(혜화동 소재) 직원 3명 등 10명입니다. 그중 서울시 확진자는 7명입니다. 이들은 광진구에서 모임을 가져 '광진구 모임' 관련으로 분류됐습니다.

경기 고양시 거주자 1명이 11일 최초 확진된 후 지인 3명(서울 1697·1706·1707번)이 같은 날 추가 확진됐습니다. 이날 서울시민 4명과 타시도 주민 2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ㅍ다.

광진구 재난안전대책본부와 롯데GRS에 따르면 롯데리아 점장 19명과 직원 2명, 총 21명은 6일 오후 3시 18분~오후 5시 25분 롯데리아 군자역점(천호대로 548)에서 매장 노하우 공유 차 회의를 열었습니다.

이후 10명이 오후 5시 29분~오후 7시 능동로 36길 21에 위치한 '가장 맛있는 족발집 군자점'에서 식사했습니다. 오후 7시 6분~오후 9시 4분 '치킨뱅이 능동점'(능동로36길 9)으로 이어진 2차 자리에는 9명이 합류해 총 19명이 참석했습니다.

각 점장이 소속된 지점은 Δ종각역점 Δ면목중앙점 Δ군자역점 Δ서울역사점 Δ숙대입구점 Δ건대역점 Δ소공2호점입니다. 그중 종각역점을 제외한 6개 매장은 방역 후 휴점한 상태입니다. 종각역점은 질병관리본부 허가 하에 운영을 재개했습니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종각역점의 경우 점장이 사무실에만 있어 고객과 동선이 겹치지 않았고 밀접 접촉자만 2주 격리 조치에 들어갔다"며 "부점장, 아르바이트생 등을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광진구는 확진자들이 다녀간 음식점을 모두 소독했습니다. 서울시는 접촉자 파악을 위해 역학조사 중입니다.

방역당국은 마스크 착용, 손 소독,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8월 6일 오후 5시~7일 오전 2시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 방문자는 유증상 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달라"고 안전 문자를 발송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 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