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9-18 18:20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올해 모든 학교에 와이파이…서울교육청, 4차 추경안 제출
상태바
올해 모든 학교에 와이파이…서울교육청, 4차 추경안 제출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8.1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2020.6.30/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올해 안에 시내 모든 유·초·중·각종(중)학교의 일반교실에 무선AP(공유기)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올해는 고·특수·각종(고)·혁신학교 일반교실에 우선 설치하고 나머지는 내년에 들일 예정이었지만 원격수업 인프라 확충을 위해 계획을 앞당겼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12일 제2회 서울시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발표하고 유·초·중·각종(중)학교의 무선AP 설치를 위해 369억2200만원을 편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추경안은 원래 확정됐던 예산보다 2361억원이 감소한 10조5564억원 규모입니다. 지난달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교육부의 3차 추경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내국세 감소로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이 2조1145억원 줄어들면서 서울시교육청의 보통교부금도 2680억원이 삭감됐습니다.

자체수입도 14억원 감소했습니다. 자치단체 이전수입 21억원과 기타이전수입 29억원을 포함해도 세입이 2361억원 줄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추경안에서 예산이 깎이는 경우는 거의 없고 조금씩 늘어나는 것이 대부분인데 이번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불가피하게 각 시도교육청 예산이 줄어든 상황"이라며 "지방채 조기상환 감액, 교육청 사업 긴급정비 반영, 연수·행사성 경비 삭감 등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학생들의 학습권과 건강권을 보호하기 위한 재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3차 추경을 통해 확보한 176억5200만원에 이번에 편성한 369억2200만원을 더한 545억7400만원을 투입해 올해 안에 시내 공립유치원 254곳, 초등학교 438곳, 중학교 343곳, 각종(중)학교 5곳, 고등학교 311곳, 특수학교 32곳, 각종(고)학교 10곳, 혁신학교 145곳 등 학교 전체 교실에 무선AP 설치를 완료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지난 6월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20만개에 달하는 전국 초·중·고교 모든 일반교실에 무선AP를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도 3차 추경에 따른 국고보조금 209억원에 대응 투자해 사업을 조기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올해 안으로 시내 초·중·고·특수·각종학교의 노후한 PC를 모두 교체해 교사들이 원격수업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394억원의 예산을 편성했습니다. 데스크톱과 태블릿의 내용연수(고정자산의 이용 가능 연수)는 5년, 노트북의 내용연수는 6년입니다.

학교 방역 강화를 위한 지원사업에도 예산이 편성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과대학교의 보건의료인력 지원 사업에 19억원, 유치원 순회 의료인력 지원사업에 10억원, 방역강화인력 지원사업에 93억원 등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이밖에 저소득가정 학생의 학기 중 중식지원비에 89억원, 기초학력 향상을 위한 일대일 맞춤형 학습지원 사업에 4억원, 초등학교 긴급돌봄교실 운영비 지원에 24억원 등을 편성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장기화하는 코로나19에 대응한 방역체계 강화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원격수업 기반 마련에 집중적으로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학생들의 학습권과 건강권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 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