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9-18 18:20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휴대폰 외투에 넣어 대기실 보관도 부정행위, 불합격 처분 정당
상태바
휴대폰 외투에 넣어 대기실 보관도 부정행위, 불합격 처분 정당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8.06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한달 앞둔 15일 오전 대구 수성구 대구여고에서 고3 학생들이 수능 전 마지막 모의고사를 앞두고 휴대전화를 수거해 교무실에 보관하고 있다. 2019.10.1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전라북도 특수유치원교사 제2차 임용시험에서 전원을 차단하지 않은 휴대전화를 감독관에게 제출하지 않고 외투에 넣어 시험(면접) 시작 전 응시자 대기실 앞에 뒀다면 부정행위로 간주한다는 결정이 나왔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시험 시작 전 휴대전화를 끄지 않고 외투에 넣은 채 응시자 대기실 앞쪽에 제출한 것은 부정행위가 아니라며 당해 시험 무효와 불합격 처분 취소를 주장하는 청구인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6일 밝혔습니다.

이 사건 시험은 Δ응시자가 시험 시작 전 휴대전화 전원 차단 Δ견출지에 수험번호와 이름을 써 휴대전화에 부착한 후 수험번호 순서대로 감독관에게 제출 Δ감독관은 휴대전화를 받았다고 서명 Δ별도의 보관가방에 휴대전화 보관 Δ응시자에게 휴대전화를 돌려준 뒤 서명받는 방식으로 치러졌습니다.

청구인은 휴대전화의 전원을 차단하지 않은 채 외투에 넣어 응시자 대기실 앞쪽에 제출한 후 휴대전화 미소지자임을 밝히고 직접 서명했습니다. 시험 시작 후 청구인은 휴대전화가 외투에 있는 것 같다고 말해 감독관이 이를 확인했습니다.

중앙행심위는 청구인이 휴대전화 전원을 차단하지도 않았고, 감독관이 관리할 수 없는 상태로 휴대전화를 임의의 장소에 놓아둔 것은 휴대전화를 감독관에게 제출한 것으로 볼 수 없다고 봤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 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