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8-11 17:56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홍남기 "30조+α 민간투자 발굴…한국판 뉴딜 밀착지원"(3보)
상태바
홍남기 "30조+α 민간투자 발굴…한국판 뉴딜 밀착지원"(3보)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7.23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0.7.1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세종=뉴스1) 박기락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한국판 뉴딜사업 등 민간투자∙민자 활성화를 위해 30조원+α 규모의 민자사업 활성화를 추진할 것"이라며 "올해 예정된 100조원 투자 프로젝트 추진계획 중 25조원+α 규모의 민간(기업)투자도 추가 발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제1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모두 발언을 통해 한국판 뉴딜 사업 등 민간투자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기반 시설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30조원+α 규모의 민자사업 활성화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발표한 교통망(5조원), 완충저류시설(2조원) 등 10조원 민자 프로젝트에 더해 도로·철도 등 7.6조원 규모의 기존 유형 신규 사업을 발굴하고 민자적격성조사 등 관련 절차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또 홍 부총리는 "그린스마트스쿨 사업 등 12.7조원 규모의 새로운 유형 신규 민자사업도 포괄주의 등을 활용해 적극 발굴할 계획"이라며 "이와 함께 민자사업 투자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인 방안으로 인프라펀드 배당소득 분리과세, 규제완화 등을 통한 공모 인프라펀드를 활성화로 시중 유동성이 민자사업에 투자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 민간의 사업제안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 및 사전절차를 단축(Δ4~6개월)하는 등 민자사업 추진 여건도 개선할 방침입니다.

홍 부총리는 "이번 대책을 통해 연 10조원 이상 민간투자 추진한다"며 "풍부한 민간 유동성을 활용해 신성장 동력 확보, 경제활력 제고 및 재정부담 완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부는 올해 총 100조원 투자 프로젝트 추진계획중 25조원+α 규모의 민간(기업)투자를 추가 발굴하는 등 지원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앞서 발표한 19조2000억원 규모의 11건 프로젝트 중 8건은 연내 착공(4조6000억원), 나머지 3건도 정상 착공되도록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이날 발표하는 4건을 포함한 약 6조원 규모 투자 프로젝트에 대한 애로 해소방안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이날 생산공장, 복합시설, 물류센터 건립, 에너지 관련시설 투자 내용을 담은 6조원 규모의 기업 투자 프로젝트를 발표했습니다.

끝으로 홍 부총리는 "산단·유망업종 중심 카라반 활동 및 온라인 투자애로 접수 강화 등을 통해 상시 기업애로를 접수·해소하겠다"며 "특히 한국판 뉴딜 관련 투자사업들은 원스톱 투자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밀착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 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