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8-07 17:53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인공지능·SW 핵심인재 10만 양성…디지털 대전환 대비"
상태바
"인공지능·SW 핵심인재 10만 양성…디지털 대전환 대비"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7.09 18:13
  • 댓글 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소프트웨어 산업진흥법 전부개정안 연내 통과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12/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5월 국회를 통과한 '소프트웨어 진흥법'에 대한 정책적 지원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열었습니다.

9일 오후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소프트웨어 진흥법 후속조치 3차 토론회'에서는 Δ소프트웨어 인재양성 Δ기술개발 Δ소프트웨어 안전 및 개발보안 분야를 다뤘습니다.

앞서 열린 1차 토론회에서는 '공정한 소프트웨어 시장 환경 조성 분야'를, 2차 토론회에서는 '소프트웨어 기업 성장 분야'에 대해 토론을 진행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서 과기정통부는 소프트웨어 진흥법 개정안을 이행하기 위한 하위법령의 구체적 내용과 정책지원 방향을 소개하고 산·학·연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습니다.

먼저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을 위해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인공지능 대학원,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등 혁신교육 인프라 확충을 통해 고급·전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방안과 디지털 전환을 대비한 산업계 실무인재 전환 교육 강화를 위한 의견이 나왔습니다.

현재 정부에서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에는 인공지능·소프트웨어 분야 전문인력 및 융합인재 등 핵심인재 10만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한 계획이 담겨있습니다.

이 중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은 올해 하반기 2단계 개편방안을 마련해 대학에서의 소프트웨어 교육 고도화 및 확산 방안을 추진하고 인공지능 대학원에 대한 지원도 확대될 계획입니다.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의 기술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기술개발 지원방안도 논의됐습니다.

과기정통부 측은 "소프트웨어 컴퓨팅 산업원천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비대면 및 데이터, 지능형반도체·양자정보통신·5세대 (5G) 네트워크 등 분야의 새로운 하드웨어를 지원하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날 토론회에서는 디지털 인프라의 신뢰성 확보를 위한 '소프트웨어 안전 및 소프트웨어 개발 보안 강화 방안'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습니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소프트웨어 진흥법 개정안에 담긴 소프트웨어 산업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항이 산업계, 연구계 등에서 실질적 효과를 나타낼 수 있도록 하위법령 및 정책 마련 과정에 산학연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연속 토론회의 논의 결과를 토대로 마련된 하위 법령을 오는 8월 중 입법예고하고, 오는 12월 초에 시행할 계획입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 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guyen Chanh Tin 2020-07-19 12:57:01
tôi thích điều này cố lên và chúc may mắn.

이승용 2020-07-18 20:29:21
남들보다 앞서나가고 ! 미래 먹거리 산업!!
일자리들도 많이 늘려주십쇼!!

황민영 2020-07-17 15:12:03
이제 영화처럼 인공지능의 시대가 오려나 봐요 인재양성을 위한 투자도 많은걸 보니
앞으로의 미래가 기대가 됩니다 ㅎ

한동석 2020-07-17 11:16:54
정말로 진정성 있는 사업으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김규환 2020-07-17 11:10:30
미래를 짊어질 인재가 많이 나와야죠.
점점 더 발전됨을 느껴지네요.
소프트웨어가 발전되는데 그에 맞는 인재가 잇어야 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