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8-07 17:53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수능 6월 모평' 재학생 불리 없었다…수학가 빼곤 쉬워
상태바
'수능 6월 모평' 재학생 불리 없었다…수학가 빼곤 쉬워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7.0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 치러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6월 모의평가에서는 자연계 학생들이 응시하는 수학 가형을 제외하면 지난해 수능보다 대체로 쉽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인문계열 학생들이 응시하는 수학 나형이 역대급으로 어려웠던 점을 감안하면 적정 변별력을 확보한 것으로 입시전문가들은 평가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재학생과 졸업생의 성적 격차는 예년 수준을 유지해 재학생이 더 불리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달 18일 치러진 수능 6월 모의평가 채점결과를 8일 발표했습니다. 수험생에게는 9일 개인별 성적통지표가 배부됩니다. 평가원은 매년 6월과 9월 두 차례 모의평가를 실시해 수험생이 수능 난도와 출제경향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채점 결과 자연계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가형이 지난해 수능보다 어려웠습니다. 표준점수 최고점이 143점으로 지난해 수능(134점)보다 무려 9점 올랐습니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원점수와 평균점수 차이를 보여주는 점수로, 시험이 어려우면 평균점수가 내려가 표준점수는 올라갑니다.

수학 가형은 만점자 비율도 0.21%(315명)에 그쳤습니다. 지난해 수능(0.58%)보다 더 낮아졌습니다. 1등급과 2등급을 구분하는 표준점수는 132점으로, 지난해 수능(128점)보다 4점 올랐습니다. 표준점수 최고점과 1등급 커트라인 점수 차가 11점에 달해 상위권 안에서도 격차가 벌어졌습니다.

인문계열 학생들이 응시하는 수학 나형은 지난해 수능에 비해 '아주 쉽게' 출제됐습니다. 표준점수 최고점이 140점으로 지난해 수능(149점)보다 9점 내려갔습니다. 만점자 비율(1.21%, 2904명)도 1%를 넘었습니다. 지난해 수능에서 수학 나형의 만점자 비율은 0.21%(661명)에 불과했습니다.

지난해 수능에서 수학 나형은 '역대급 불수학'으로 꼽혔습니다. 지난해 수능보다 쉬웠다고는 하나 상당한 변별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됩니다. 입시전문가들은 표준점수 최고점이 140점 이상이면 '상당한 변별력'을 갖춘 시험으로 평가합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지난해 쉽게 출제된 수학 가형은 어렵게, 매우 어렵게 출제된 수학 나형은 쉽게 출제된 것으로 봐 이러한 패턴이 본수능에서도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쉽다'는 것이 변별력 확보가 없는 상태의 수준은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국어도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쉽게 출제됐습니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139점으로 지난해 수능(140점)보다 1점 하락했습니다. 지난해 수능에서 0.16%(777명)였던 만점자 비율도 6월 모의평가에서는 0.32%(1251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절대평가인 영어도 지난해 수능보다 쉽게 출제됐습니다. 1등급 비율이 8.73%(3만4472명)로, 지난해 수능(7.43%)보다 늘었습니다. 영어는 100점 만점에 90점 이상이면 1등급을 받습니다. 평가원이 영어 1등급 적정 비율을 6~8%로 제시했던 것에 비춰보면 이보다는 약간 쉽게 출제된 것으로 평가됩니다.

사회탐구와 과학탐구는 지난해 수능보다 어렵게 출제돼 이 기조가 유지된다면 올해 수능에서도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사회탐구에서는 경제(72점)만 표준점수 최고점이 지난해 수능과 같았고, 다른 과목은 최소 1점(사회문화)에서 최대 7점(정치와법)까지 표준점수가 상승했습니다.

과학탐구 영역은 모든 과목이 지난해 수능보다 표준점수 최고점이 상승했습니다. 특히 화학Ⅱ(85점)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지난해 수능(67점)보다 18점 상승했습니다. 다른 과목도 지난해 수능보다 2점(화학Ⅰ·생명과학Ⅰ·물리Ⅰ)에서 9점(지구과학Ⅱ)까지 표준점수 최고점이 상승했습니다.

◇평가원 "코로나19 영향 없었다…재학생·졸업생 격차 예년 수준"

코로나19 여파로 우려했던 것처럼 재학생과 졸업생의 격차가 더 커지는 현상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평가원은 밝혔습니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등교수업이 늦어지면서 수능에서 재학생이 불리하다는 여론이 많았습니다.

박도영 평가원 수능기획분석실장은 "재학생과 졸업생은 일반적으로 성적 차이가 존재하는데 올해는 그 격차가 더 벌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었다"며 "채점 결과를 보면 성적 차이가 예년 수준과 대동소이해 재학생이 불리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수능 6월 모의평가에서 재학생과 졸업생의 성적이 예년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는 것은 지난해 수험생 수 감소로 올해 졸업생 수가 줄었고, 수시를 통해 우수한 재학생들이 최상위권 대학에 많이 진학했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졸업생도 코로나19 사태로 한 달 정도는 학원이 휴원한 영향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 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