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8-07 17:53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주·전남만 막는다고 불길 못잡는다…"전국 거리두기 2단계 격상해야"
상태바
광주·전남만 막는다고 불길 못잡는다…"전국 거리두기 2단계 격상해야"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7.07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중구 문화동 백화점세이에서 근무하는 직원의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고객들의 안전을 위해 자체적으로 하루 휴무에 들어갔다. 7일 오전 백화점 관계자들이 매장을 방역하고 있다. 2020.7.7/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이승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불길이 좀처럼 잦아들지 않는 모양새입니다. 수도권을 포함해 광주·대전 등 지역사회 곳곳에서 불씨가 번지고 있습니다.

우려가 커진 일부지역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하는 강력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코로나19 전국 확산세를 꺾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평가가 많습니다. 이에 따라 일괄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7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광주와 전남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 광주는 지난 1일, 전남은 지난 6일부터 이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총 3단계로 나뉩니다. 2단계는 생활 속 거리두기 이전 시행했던 사회적 거리두기에 준하는 단계입니다. 당국과 지자체는 실내 50명 이상, 실외 100명 이상이 직접 참여하는 모든 집합·모임·행사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리게 됩니다.

1단계는 생활 속 거리두기 체계와 동일합니다. 현재 일부지역을 제외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적용되고 있습니다. 3단계는 사회·경제적 활동 외 모든 외출과 모임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되도록 집에만 머무를 것을 권고하는 최고수준의 통제단계입니다.

광주·전남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한 건 심각한 코로나19 확산세 때문입니다. 광주에서는 지난 6월2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0일 동안 종교시설발 집단감염으로 인해 무려 8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사실상 공동생활권인 전남은 광주 코로나19의 확산세에 따른 우려로 전격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했습니다.

반면 연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수도권은 지난 5월29일부터 '강화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시행 중이지만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라고 볼 수 있습니다. 대전도 방판업체·초등학교·의료기관을 고리로 확산되고 있지만 수도권과 비슷한 방역조치 단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기세는 여전합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최근 2주간(6월24일~7월7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51→28→39→51→62→42→42→51→54→63→63→61→48→44명'이입니다. 일평균으로 따지면 49.8명으로 매일 확진자 수 50명대를 오르내리는 셈입니다.

심상찮은 코로나19 확산세에도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일괄 격상 카드는 빼 들지 않고 있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코로나19 상황 관련 백브리핑에서 "아직은 거리두기를 2단계로 전환할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지역사회 감염자가 감소하고 있다는 게 주된 이유입니다. 실제로 지난 3~7일 닷새간 해외입국 확진자를 뺀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52→36→43→24→20명'입니다.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조건 중 하나로 '최근 2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 수가 50명 이상일 때'를 제시한 바 있습니다. 6월24일부터 이날까지 2주간 지역발생 확진자 수 평균은 32.9명입니다.

해외입국 확진자가 12일째 두자릿수 확진자로 증가추세이기는 하지만 2주간 의무적으로 자가격리를 하는 등 통제가 되고 있어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도 적다는 점도 감안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또 획일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적용이 오히려 주민들의 긴장도를 떨어뜨려 비효율적일 수 있다는 시각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을 통한 선제 대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내멈추지 않습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이 오히려 비효율적이라고 하는데, 이를 결정하지 않아 무증상환자가 늘고 있고 일부지역에선 병상이 부족한 사태가 벌어지는 게 오히려 비효율적"이라며 "정부의 결정 타이밍이 늦으면 미국·유럽처럼 지역사회 유행이 공고해져 코로나19 종식이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 내과 교수도 "가장 효과적인 코로나19 확산 차단방법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라며 "현재 해외유입 확진자 수가 계속 늘고 있는데 해외입국자도 제한하는 수준의 거리두기 조치도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도 "(지난 5월말)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할 때 무증상환자 증가, 소규모 집단감염 등 우려했던 것들이 모두 현실화하고 있다"며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등교 중지 등 모든 조치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 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