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8-06 18:43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건국대 모델' 어떤 결과 낳을까? 대학들 2학기 '고심'
상태바
'건국대 모델' 어떤 결과 낳을까? 대학들 2학기 '고심'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6.29 18:06
  • 댓글 6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1학기 내내 비대면 수업이 이뤄져 등록금 환불 요구가 이어지는 가운대 건국대가 학생들에게 등록금 일부를 반환할 계획이라고 지난 15일 발표했다./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건국대가 다음 학기 등록금을 감면하는 방식으로 등록금 반환 문제를 논의 중인 가운데 '건국대 모델'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건국대학교는 이번 주 등록금심의소위원회를 열고 총학생회와 논의를 거쳐 2학기 등록금 감면 규모와 세부적인 방식을 정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습니다.

건국대는 "가용한 재원 범위 안에서 가능한 최대한 많은 학생이 장학 혜택과 등록금 감면을 받을 수 있도록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고 있다"라면서 "금액·규모·세부적인 지급 방식을 최종 조율하는 단계"라고 설명했습니다.

건국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1학기 전체가 온라인 강의로 진행되면서 학습권 침해 논란이 불거지자 총학생회와 10여차례 등록금심의소위원회를 열어 관련 논의를 이어왔습니다.

대학본부가 특별장학 예산을 편성해 2학기 등록금 고지서에서 감면하는 식으로 등록금 반환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이 유력한 상태입니다.

건국대는 성적장학금 등 정상적으로 학기가 진행됐다면 학생들에게 직간접적으로 돌아갔을 예산과 대학본부가 마련한 추가재원으로 특별장학 예산을 조성한다는 계획입니다.

건국대 모델이 주목을 받는 것은 총학생회와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등록금 반환 해결방안을 모색해왔기 때문입니다.

대학본부 측이 학생들에게 실질적으로 돌아가는 금액이 다른 학교에서 마련한 특별장학금 규모와 비교해 다르지 않을 것이라 전망하면서도 최종방안이 나온 뒤 추가적인 논란은 없을 것으로 보는 이유입니다.

 

 

등록금 반환 촉구 대학생 국토대장정을 마친 전국대학생학생회네트워크 관련 학생들이 지난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집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온라인 수업에 따른 등록금 반환을 촉구하고 있다./뉴스1 © News1

 

 

건국대 관계자는 "학생들이 4월 초에 요구한 등록금 재심의 요청을 받아들인 것은 학생들이 문제를 제기하는 부분에 학교가 공감했기 때문"이라면서 "등록금 반환 액수보다 중요한 것이 학생들과 지속적으로 협의한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입감소와 지출증대 등 1학기 예결산내역을 모두 학생들과 공유했다"라면서 "코로나19 때문에 생긴 재정적 어려움을 학생과 공유한 상황이라 합리적인 의견 접근이 가능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대학가에서는 등록금 반환 방법을 두고 대학들이 난처한 표정을 보이고 있습니다. 동국대 등에서는 특별장학금 형식으로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지만 총학생회 측은 등록금 반환은 별개 문제라는 입장입니다.

서울 소재 한 사립대학 관계자는 "건국대 상황을 다른 대학에 대입하기에는 대학마다 사정이 달라 무리가 있다"라면서 "학교 자율로 문제를 풀기보다는 교육당국이 나서 일정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건국대에서 내다보는 것처럼 등록금심의소위원회를 통한 접근이 학생들 요구를 모두 해소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학생들이 예상한 것과 반환 등록금 사이에 간극이 크다면 추가적인 마찰이 불가피할 수 있습니다.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전대넷)는 '6월 등록금 반환 협의 관련 전국 대학생 긴급 설문조사'를 발표하면서 "등록금 반환 협의가 진행 중인 건국대 역시 반환 예정 금액이 20만원 정도로 밝혀지며 학생들이 다시 한번 분노한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말했습니다.

전대넷이 전국 198개 대학 1만1105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상반기 등록금 반환 금액으로 적절하다고 생각되는 비율 평균(응답자 1만1031명)은 59%로 조사됐습니다.

또한 코로나19 등록금 반환 형태로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되는 방안 1순위로 응답자 1만1031명 가운데 76.5%가 1학기 납부 등록금에 관한 반환 금액 지급이라고 답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 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기완 2020-07-05 08:37:12
대학생으로써 너무 좋은 정책으로 보여요

이지후 2020-07-05 02:54:38
현 상황은 아주 이례적인 상황이고 현평성에 맞게 대학교에서 등록금을 적정수준에서 학생들에게 돌려주는게 옳다고 본다. 또한 이와 비슷한일에 대한 대안을 각대학교에선 마련을 하여 비슷한 상황이 오더라도 상황정리가 빨리 정리될 수 있도록 대안을 마련하면 이런 혼란을 없앨 수 있을 것이다. 현상황에 누가 가장 힘들고 어렵겠느냐를 생각하면 어떻게 풀면 될지 각 대학교에선 해답을 찾을 수 있으리라 본다.

이형진 2020-07-05 01:03:42
사실 온라인수업도 수업도 수업이지만 학생들이 바란건 이런 수업방식이 아니였죠.물론 이번처럼 특수한 상황에서 최선의 방법이 온라인수업이었겠지만 이건 이거고 특수한 상황만큼 등록금도 투수한 상황에 맞게 형편성맞게
돌려줘야 할 등록금은 돌려주시는게 맞다고 봅니다. 지금은 너나 할것없이 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학업에도 영향이 미치는 이상황에 등록금의 일부 정당한수준 만큼은 돌려줘야 합니다. 청년세대가 곧 미래라는 심정으로 생각하고 처리했으면 합니다. 대학생 여러분 힘내세요

Nguyen Chanh Tin 2020-07-04 22:17:03
코로나가 사람들의 경제에 영향을 미쳐서 부모의 부담을 줄이고 학생들이 학교에 가도록 동기를 부여하기 때문에 반환해야합니다.

Nguyen Chanh Tin 2020-07-04 22:13:23
tôi nghĩ nó nên được trả lại, vì đại dịch corona đã làm anh hưởng tới kinh tế người dân ,nó sẽ làm giảm bớt gánh nặng cho phụ huynh và là động lực để học sinh đến trường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