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5-26 19:01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與, 슈퍼 추경 편성 공감대…공공일자리 대책 포함 의지(종합)
상태바
與, 슈퍼 추경 편성 공감대…공공일자리 대책 포함 의지(종합)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5.22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5.2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는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방향과 편성 규모를 논의했습니다.

김성주 국난극복위 대변인은 이날 회의 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3차 추경의 시급한 처리를 위해 21대 국회가 빨리 개원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강하게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3차 추경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꼭 필요하며 큰 틀에서 3차 추경 방향으로 고용, 일자리 안정, 위기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또 한국판 뉴딜을 통한 경기보강이 언급됐다"며 "특히 최근 경제 동향을 감안할 때 하반기에는 수출 감소폭이 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위기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요청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국난극복위는 3차 추경 규모를 기존 추경보다 큰 폭으로 늘려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앞선 전체회의에서 조정식 총괄본부장은 "민주당은 3차 추경이 경제 국난으로부터 국민과 기업을 보호하고 경기 회복의 마중물이 되도록 기존 추경을 뛰어넘는 규모로 편성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김진표 비상경제대책본부장도 "정부가 준비하고 있는 3차 추경(추가경정예산안)은 21대 국회가 열리자마자 제출돼 빨리 심사가 이뤄져도 7월 중순까지 갈 가능성이 높다"며 "오는 8월에 본예산이 나오니 연말까지 우리 기업의 어려움을 충분히 지원해줄 수 있는 그러한 규모의 추경이 돼야 한다"고 대규모 추경 편성에 힘을 실었습니다.

김 본부장은 "단계별로 가장 낙관적인 또 비관적인 (경제위기)시나리오를 세워 어느 정도 재정이 소요될지 추정해 그에 맞춰 당정이 추경 관련 협의를 해야한다"고도 했습니다.

다만 김 대변인은 3차 추경 규모와 관련해 "당정 협의가 진행되는 상태라서 마무리 돼야 윤곽이 나올 것 같다"며 "재정당국의 생각과 당의 요구하고는 괴리가 있을 수 있어서 지금은 규모를 얘기하기 조금 어려운 것 같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그러면서 추경 사업과 관련해서는 "여러 차례 정부 정책이나 대응 방향이 발표됐기 때문에 큰틀은 유지될 것"이라며 "일자리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임시적으로 실직 상태에 있는 분들을 흡수할 수 있는 공공일자리 등이 대책에 추가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효과와 고등학교 등교 재개에 따른 방역 대책도 논의됐습니다.

이낙연 국난극복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긴급재난지원금의 소비 진작 효과가 나타났다"며 "지원금 지급의 긍정적인 효과가 더 뚜렷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등교 재개에 따른 방역에 대해서는 "현장의 실정에 맞는 대책이 시행돼야 한다. 학교와 교육청, 교육부와 방역 당국은 면밀하게 대응하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 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