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5-25 17:47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대구 농업마이스터고 학생 1명 확진…학교 폐쇄조치(종합)
상태바
대구 농업마이스터고 학생 1명 확진…학교 폐쇄조치(종합)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5.21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3 등교 수업이 시작된 지난 20일 오전 대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줄지어 등교하고 있다. 2020.5.2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이재춘 기자,남승렬 기자 = 등교수업과 동시에서 대구의 고3 학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학교가 폐쇄조치 되는 등 교육·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21일 대구시와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대구농업마이스터고에서 3학년생 A군이 이날 코로나19 확진으로 판명돼 격리됐습니다.

등교 첫날인 지난 20일 A군은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지 않아 수업에 정상 참여했습니다.

수업에 참여한 학생이 확진을 받음에 따라 학교 측은 전교생 111명을 모두 귀가시키고 학교 시설을 폐쇄했습니다.

이 학교 학생들은 등교수업을 하루 앞둔 지난 19일 학교 기숙사에 입소했으며 다음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습니다.

A군의 같은 반 학생 15명과 교직원 6명은 기숙사에 1인 1실로 격리된 후 검사를 받은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습니다.

대구시는 기숙사를 운영하는 27개 고교의 재학생 3592명을 상대로 기숙사 입소 전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당시 함께 수업을 받은 학생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내일부터 등교 중지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A군처럼 코로나19 증상이 없는 확진자가 계속 나와 대구시와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최근 대구에서 노인일자리사업에 참여하기 전 실시한 진단검사에서 노인 4명이 무증상 확진자로 판명됐습니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무증상인 확진 학생의 경우 재양성 가능성이 있다. 무증상 확진자는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어려운 것이 문제"라며 "앞으로 외국인 근로자, 기숙사 학생 등 위험요인을 중심으로 방역과 검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 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