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5-25 17:47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방역당국 "고등학생 검체 최우선 검사·신속 통보"(상보)
상태바
방역당국 "고등학생 검체 최우선 검사·신속 통보"(상보)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5.1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1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교직원들이 자체 방역을 하고 있다. 2020.5.19/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단계별 개학을 하루 앞두고 유관기관과의 핫라인 구성, 고등학생 검체 최우선 검사 등 신속한 관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9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고3 등교를 앞두고 교육기관과 보건소의 핫라인을 구성하고 각 교육청과 지자체의 역학조사 대응팀을 사전에 구성하는 등 유관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해서 신속한 정보 공유와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교육당국은 오는 20일부터 고3 학생들을 시작으로 단계별 개학을 준비 중입니다. 당초 13일 예정된 개학을 이태원 클럽 발 코로나19 확산이 크게 늘어나면서 한주 연기했습니다.

교육부는 20일 고3을 시작으로 27일 고2·중3·초등1~2·유치원생, 6월 3일에는 고1·중2·초3~4, 6월 8일에는 중1·초5~6학년이 순차적으로 등교 개학을 시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여전히 학부모들의 우려는 크지만, 더 이상 개학일정을 미루기는 어렵다는 것입니다.

이에 방역당국에서는 신속 대응 및 사전스크리닝으로 대비할 계획입니다.

주요 내용으로는 Δ교육기관-보건소 핫라인 구성 등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 Δ학생·교직원 발열 및 호흡기 증상시 등교·출근 삼가고 개인위생수칙 준수 Δ교실 입실 전 발열검사 시행 및 의심 증상 시 별도장소 대기 Δ확진자 발생 시 모든 학생·직원 귀가조치 Δ학생·학교 관계자 검체 최우선 검사·신속 결과 통보 등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 에어컨을 통한 감염을 대비 잦은 환기, 급식 중 대화 자제 등의 원칙을 내세웠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처음부터 혼선과 불안을 피할 수는 없겠지만, 그동안 다른 분야와 장소에서 코로나19를 통제해 왔듯이 학교에서도 철저한 사전 준비를 바탕으로 감염관리와 신속한 대처로 이겨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학교에서 감염상황 발생 시 모두가 학부모 된 마음으로 확진자 또는 의심환자로 발견된 학생들이 편견이나 멍에로 쓰이지 않도록 말과 행동을 조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 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