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5-29 18:0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실시간 쌍방향 수업이 효과적인지 섣불리 판단하기 어려워"
상태바
"실시간 쌍방향 수업이 효과적인지 섣불리 판단하기 어려워"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4.0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도선고등학교 3학년 미술실에서 한 교사가 온라인 미술 수업을 하고 있다. 2020.4.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장지훈 기자 = 교육부가 온라인 수업에 사용되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 '콘텐츠 활용 중심 수업' '과제 수행 중심 수업'에 대한 평가는 시간을 갖고 지켜보자는 자세를 취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화로 전국의 중‧고교 3학년이 9일 온라인 개학과 올해 첫 수업을 실시했습니다.

온라인 수업은 Δ교사와 학생이 화상으로 소통하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 Δ미리 만들어둔 교육 자료를 사용하는 '콘텐츠 활용 중심 수업' Δ교사가 과제를 통해 성취 수준을 판단하는 '과제 수행 중심 수업' 등 세가지로 진행됩니다.

이중 몇몇 학교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진행, 최대한 학생들과 소통하는 방식을 택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교는 시스템 불안정, 제작법 미숙 등에 대한 우려로 '콘텐츠 활용 중심 수업'이나 '과제 수행 중심 수업' 등을 진행했습니다.

이에 일부에서는 "EBS 영상만 틀어주는 일반고와 쌍방향 수업을 하는 특목고, 자사고와 격차가 벌어지는 것 아닌가"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교육부는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김성근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이날 오후 온라인을 통한 신학기 개학준비 추진단 회의 결과 백브리핑에서 "개학한 중‧고 3학년 교사들 계획 중 쌍방향도 있지만, 학생들에게 지식의 내용을 전달하는 방식의 수업도 있다. 특히 고3 학생들에게는 내용을 압축 전달하고, 아이들의 질문을 SNS로 받아서 피드백하는 수업 방식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학생들 수준에 따라 다르겠지만, 지금의 학습 방법 중 무엇이 더 효과적인지 섣불리 판단하기 쉽지 않다. 수업이 공개되고 있기 때문에 무엇이 더 효율적인지 교사들끼리 논의하고 있다. 학생들의 피드백을 보면서 바꿔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기사 제보는 media@newedu.co.kr 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