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4-09 15:40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위기에 처한 지방대·지역 살리기에 1080억 지원
상태바
위기에 처한 지방대·지역 살리기에 1080억 지원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3.26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세종청사 (뉴스1DB) © News1 장수영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정부가 저출산 고령화, 수도권 인구 집중으로 소멸 위기에 처한 지역과 지방대를 동시에 살리기 위한 국책사업을 올해 새로 시작합니다.

교육부는 26일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기본계획'을 확정·공고했습니다. 기존 대학재정지원사업과 차이점은 대학과 지자체가 협업 체계를 구축해 대학혁신과 지역혁신을 동시에 추진한다는 점입니다. 대학교육 혁신을 통해 지역혁신을 이루겠다는 것입니다.

대학과 지역이 자율적으로 사업 내용을 결정하는 '상향식'으로 진행합니다. 지자체장과 지역 내 대학을 대표하는 총괄대학의 총장이 지역협업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아 사업 주요사항을 결정합니다. 핵심분야별로 담당 지자체 부서를 지정해 해당 분야를 주관하는 중심대학과 함께 과제를 추진합니다.

지역 핵심분야를 선정하면 이와 연계해 대학이 교육체제를 개편하고 지역의 다양한 기관들과 협업해 과제를 수행하게 됩니다. 대학뿐 아니라 기업, 연구소, 상공회의소, 교육청, 학교,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다양한 지역혁신기관이 함께 참여합니다.

17개 시·도 중 서울·경기·인천을 제외한 비수도권 14개 시·도가 대상입니다. 올해는 3개 지역을 선정해 국고 1080억원을 지원합니다. 지자체 역시 총 사업비의 30%를 대응투자합니다. 1개 광역시·도가 지원하는 '단일형'에는 국고 300억원, 지방비 128억원을 지원합니다. 2개 이상의 광역시·도가 함께 지원하는 '복수형'에는 국고 480억원과 지방비 206억원을 지원합니다.

사업 신청 예비접수는 4월27일까지, 사업계획서 접수는 6월5일까지입니다. 최종 평가결과는 7월 중 발표합니다. 당초 지원기간이 내년 2월까지였으나 코로나19 대응 등 지역 상황을 고려해 사업 종료 기간을 내년 5월로 연장했습니다. 예비 접수한 시·도를 대상으로 5월초 사전컨설팅을 지원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교육부에서 추진하는 이 사업에 지역의 기업, 테크노파트,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여러 지역혁신기관 등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라며 "다른 부처에서도 사업 간 연계를 위해 강력한 협업의지를 보내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media@newedu.co.kr 으로 보내주십시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