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4-02 17:35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서울대 신입생 과고·영재고↓ 외고·국제고·자사고↑
상태바
서울대 신입생 과고·영재고↓ 외고·국제고·자사고↑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3.1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올해 서울대 신입생 중 외국어고, 국제고, 자율형 사립고(자사고) 출신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재수생과 검정고시 출신도 전년보다 늘었습니다.

11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이 서울대 입학본부가 발표한 2020학년도 최종 등록자 3341명을 분석한 결과, 일반고 출신은 1695명(50.8%)으로 전년과 같았습니다.

과학고, 영재학교 출신은 약간 감소했습니다. 과학고 출신은 지난해 143명(4.3%)에서 올해 123명(3.7%)으로 20명 줄었습니다. 영재학교 출신 신입생도 전년 293명(8.8%)보다 11명 줄어든 282명(8.4%)이 최종 등록했습니다.

반면 같은 특수목적고등학교인 외고(294명, 8.8%) 국제고(51명, 1.5%) 출신은 전년보다 각각 5명, 3명 늘었습니다. 자사고 출신 신입생은 524명(15.7%)으로 전년보다 14명 증가했습니다.

과학고·영재학교와 외고·국제고·자사고 출신 합격자 수 차이는 특히 수시모집에서 두드러졌습니다. 과학과, 영재학교 출신 신입생은 수시모집에서 전년보다 각각 19명, 9명 감소했습니다.

이에 비해 외고, 국제고, 자사고 출신은 수시모집 합격자 수가 전년 대비 각각 25명, 7명, 12명 증가했습니다. 일반고 출신도 전년 대비 수시모집 최종 등록자 수가 38명 증가했습니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수시 전형에서 상대적으로 학교생활기록부 영향력이 전년보다 증가하고, 면접의 변별력이 자연계열은 다소 평이해진 반면 인문계열은 다소 상승한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습니다.

재수생 비율이 증가한 것도 특징으로 꼽힙니다. 최종 등록자 중 재수생은 522명(15.6%)으로 전년 491명(14.7%)보다 34명 늘었습니다. 삼수생 이상은 156명(4.7%)으로 전년(159명, 4.8%)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재수생 중 수시 합격자는 138명, 정시 합격자는 384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14명, 17명 증가했습니다.

검정고시 출신은 33명(1.0%)으로 전년 19명(0.6%)보다 14명 늘습니었다. 반면 고3 재학생은 2535명(75.9%)으로 전년 2563명(76.9%)보다 28명 줄었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출신 신입생이 1199명으로 전체의 36.3%를 차지했습니다. 정시 합격자의 45.4%가 서울 출신으로 나타나 다른 광역시(12.6%)나 시(38.7%) 군(3.3%) 출신보다 월등히 높았습니다.

수시모집 최종 합격자는 시 지역이 948명으로 가장 많아 서울(816명)이나 광역시(571명)보다 상대적으로 시 지역이 수시전형에서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media@newedu.co.kr 으로 보내주십시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