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4-09 15:40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개학 연기로 수능 첫 모의고사 4월2일로…4월 학평도 연기
상태바
개학 연기로 수능 첫 모의고사 4월2일로…4월 학평도 연기
  • 새교육정보
  • 승인 2020.03.0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첫 전국단위 모의고사인 3월 전국연합학력평가(학평)가 4월로 연기됐습니다. 이에 따라 4월 학평도 연기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5일 "학교 개학이 3주 연기되면서 3월 학평도 순연해 4월2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11월 수능 전 모의고사는 3·4·6·7·9·10월 총 6차례 실시된다. 3·4·9·10월은 시·도 교육청이 돌아가며 출제합니다. 6·9월 모의고사는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합니다.

3월 학평은 서울시교육청이 주관해 오는 12일 실시할 계획이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초·중·고 개학이 3주 연기되면서 학평도 3주 미뤄졌습니다.

교육부가 지난달 23일 전국 유치원과 학교 개학을 1주일 연기하자 서울시교육청은 3월 학평을 19일로 미뤘었습니다. 교육부가 지난 2일 개학을 2주 추가 연기하면서 학평도 2주 더 연기했습니다.

3월 학평이 연기되면서 4월 학평도 연기됩니다. 4월 학평은 경기교육청이 주관해 4월8일 실시할 예정이었습니다. 3월 학평을 치르고 1주일도 안돼 4월 학평을 치르게 되는 셈입니다.

경기교육청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3월 학평이 4월2일로 연기되면서 4월 학평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라며 "몇 주를 연기할지는 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새교육정보신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media@newedu.co.kr 으로 보내주십시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